별이 흐르는 밤 > 갤러리

본문 바로가기

갤러리

산사진 별이 흐르는 밤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Dolsan
댓글 0건 조회 752회 작성일 23-09-10 17:32

본문

moon4732.jpg

 

 

 

늦여름 문장대의 밤은 낭만 그 자체다.

하현에서 그믐으로 가는 달과 함께 어우러진 별빛들은 밤새 올려봐도 질리지 않을 만큼 멋진 풍경을 보여준다.

이날따라 유난히 청백색을 띄며 반짝이는 시리우스는 새벽녘의 그 어느 별보다 

더 많은 눈길을 가져다 주며 한 참을 바라보게 만든다.


은하수 사진을 잠시 접으니 그동안 잊고 있었던 새벽의 여유를 이제서야 찾아 누려본다.

아직까지는 한 낮의 열기가 그대로 전해지는 눅눅한 바람이 불지만

금새 알싸한 찬바람 부는 가을이 찾아 오겠지....


2023. 9. 9 토요일 새벽 달과 별빛이 빛나는 문장대 에서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Copyright © http://www.flowermin.com All rights reserved.